쌓아온 역사가 있기에 '역대급'인 스파이더맨 영화.




되도록 스포일러는 피하고자 하지만 혹시나 아직 안봤다면 뒤로가기를 추천합니다.




이 영화는 단독으로 보자면 스토리는 뻔하고 액션만 그럭저럭 볼만한 영화가 될 것이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봤던 빌런은 역시나였고 반전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전개였다.
페이즈 마무리 하는 영화라 그런지 엔드게임부터 이어진 수많은 오마쥬는 10년의 역사가 있었기에 의미있고 재밌는 장면이었지.
잘 모르는 분들이 볼 땐 아무 생각없이 넘어가지 않았을까.


현 파프롬홈의 의외의 호불호는 아마 이 점에서 생겨난 것이 아닐까 싶다.

마블의 영화를 꼬박꼬박 챙겨보고 영화 외적인 정보까지 챙겨보는 팬들이라면, 아마 굉장히 재밌게 볼 것이고.
어벤져스 같이 스케일 큰 영화만 대충 본 분들이라면 몇몇 장면에서 아리송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엔드게임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가루와 가루안됨의 설정은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걸 영화 시작부터 짚고 넘어갔고, 그 부분에서 (아마도)한국에서만 다뤄지는 일명 빠른으로 통용되는 개족보 논란이 이후 MCU에서도 개그 포인트로 사용하지 않을까 싶어서 피식했다.


요새 마블 영화가 히어로무비의 본질을 벗어나 사도적인 실험을 종종해대서 솔직히 그리 좋아하진 않았다.

전작인 홈커밍은 히어로 무비라기 보다는 하이틴무비에 히어로물을 얹은 정도였고, 빌런의 입체적인 묘사 외에는 딱히 '히어로서의 스파이더맨의 매력'은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그렇게 될 것 같아 살짝 불안했는데, 다행이 이번 영화는 히어로물의 본질인 좌절에서 극복하는 영웅의 모습을 왕도적으로 묘사해줘서 만족했다. 위에 적은 것 같이 너무 뻔하다는게 약간 흠이긴 하지만, 시빌워부터 시작된 스파이더맨의 아이덴티디인 스파이더 센스를 이번 영화에선 기존 스파이더맨 영화와 비교가 안되게 완벽하게 묘사해줬고, 액션도 상당히 잘 만들어졌고 10년의 역사를 영화 곳곳에 배치함으로써 마블 팬에게 더할 나위 없는 종합선물세트같은 기분을 선사해줬다.



다만 아쉬운건 인피니티 워의 토르 도끼시밤쾅이나 엔드게임에서 보여줬던 캡틴의 '고귀한 망치신'같은 그 영화에서 시간이 지나도 뇌리에 박히는 액션은 없다는게 아쉽다면 아쉽달까. 






쿠키영상에 대해서도 말을 안 할 수가 없는데, 첫번째 쿠키는 2시간 남짓한 영화를 1분정도 되는 쿠키영상이 그냥 먹어버렸다.
본편을 안보고 쿠키만 봐도 될 정도로 다음 편에 대한 기대를 이 1분짜리 영상이 하드캐리 하는데. 마블뽕을 경계하면서 보는 나조차도 그 순간만큼은 뽕에 차올라 찬양해 마블! 할 정도로 대단했다. 오랜만에 보는 jjj편집장도 반가웠고.


마블의 팬이라면 역대급이라 칭해도 될 정도로 좋은 영화고, 마블 팬이 아닌 단순한 스파이더맨 팬으로 본다고 해도 그럭저럭 괜찮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2시간 내내 지루하진 않으니까. 

다만 약간 예상가능한 전개를 싫어하는 분들이라면 이 영화는 좀 별로일 수 있겠다. 사건을 풀어가는게 굉장히 왕도적이고 그렇기에 뻔하다는 단점이 있으니까. 왕도적인 전개지만 난 그런 '뻔한 히어로물'이 좋다.








덧: 헐크도 그렇지만 초반 카리스마 있고 강력했던 인물들을 너무 개그요소로 써먹거나 알고보니 허당이란 식으로 묘사되는 건 마블팬이지만 열받는다. 예를 들면 닉 퓨리라던가 닉 퓨리라던가. 닉 퓨리 라던가.

풀메탈 패닉...

시이발... 

강철 해머로 머가리를 때려서 패닉을 일으켜서 풀메탈패닉인가.



걸판은 2번의 총집편이 있었어도 재미가 있으니 용서했지. 이건 재미도 작화도 구린 새끼가 뭘 믿고 이 따위야 대체

특히 이번 10화는 그동안 쌓여왔던 모든 그지같음의 초호화 부페코스요리 같았다.

기대한 내가 바보지 ㅅㅂ.

10년을 기다렸습니다.




....제가 지금 20년전 애니를 보는 건 아니죠?

10년더 기다리겠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